본문 바로가기

ETC

FOX스포츠, “김현수, 마이너행 거부했다”(김현수 히스토리 포함)

반응형

​​FOX스포츠, “김현수, 마이너행 거부했다”


[OSEN=김태우 기자] 상식을 벗어난 볼티모어의 공세에 김현수(28, 볼티모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사용하며 버티기에 들어갔다. 볼티모어는 총력 설득에 나섰다.

미 FOX스포츠의 컬럼니스트이자 MLB의 대표적인 소식통인 켄 로젠탈은 1일(이하 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김현수가 마이너리그 강등을 거부했다”라고 전했다.



로젠탈은 이어 “김현수의 동의가 없다면, 볼티모어는 반드시 그를 지키거나(25인 로스터 포함을 의미), 혹은 그에게 700만 달러를 지불하고 방출해야 한다”라고 설명했다. 김현수의 마이너리그 거부권 행사로 볼티모어는 자신들의 구상에 큰 암초를 만났다.


댄 듀켓 단장을 비롯한 볼티모어 관계자들은 김현수의 시범경기 성적이 저조했으며 때문에 25인 로스터에는 포함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오히려 마이너리그에서 좀 더 적응의 시간을 갖고 MLB에 올라오는 것이 낫다는 점을 끊임없이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김현수는 마이너리그 거부권을 가지고 있고 이를 행사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모습이다. 김현수가 생각을 바꾸지 않는다면 볼티모어는 김현수를 개막 25인 로스터에 넣어야 한다. 혹은 방출해야 하는데, 이 경우 김현수에게 보장된 2년 700만 달러의 연봉을 모두 지급해야 해 손해가 크다.


한편 댄 듀켓 단장은 1일에도 김현수의 마이너리그행을 설득하고 나섰다. 듀켓 단장은 "김현수는 시즌 준비를 위해 더 많은 타석을 필요로 한다고 생각한다. 불운하게도 볼티모어에서는 그럴 수 없다"라면서 마이너리그행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현수가 거부 의사를 내비쳤다는 보도가 나와 사태는 미궁 속으로 빠져 들었다. 25인 로스터가 결정되는 오는 4일(한국시간)에야 모든 것이 명확해질 전망이다. /skullboy@osen.co.kr

[출처] http://m.sports.naver.com/wbaseball/news/read.nhn?oid=109&aid=0003289831
---------
​​[김현수 볼티모어 히스토리]



[출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