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농구지식

포지션의 구분 - 일반적인 구분 & 플레이 스타일 정의(최신 정보 추가)

​​​포지션의 구분 - 일반적인 구분 & 플레이 스타일 정의

​​먼저 골밑을 지키는 센터(center)

​​센터와 가드의 중간적인 존재로 내외곽을 동시에 넘나드는 포워드(forward)

그리고 빠른 발을 이용해 주로 외곽에서 플레이하는 가드(guard)


여기에서 포워드는 센터나 가드 둘 중 어느 쪽에 가깝냐에 따라 두 가지로 분류가 됩니다.

​​센터에 가깝게 골밑 플레이에 능한 파워포워드(power forward)

좀 더 가드에 가깝게 외곽 플레이에 더 능한 스몰포워드(small forward)


가드는 자신들의 역할에 따라 두 가지로 분류되는데요.

​​외곽에서 슈팅으로 득점을 만들어내는 슈팅가드(shooting guard)

패스와 리딩(쉽게 말하면 지휘)을 담당하는 포인트가드(point guard)


이렇게 분류된 다섯 개의 포지션이 흔히 농구에서 선수들을 분류할 때 쓰는 포지션 구분법입니다.

물론 위에 쓴 정의 비슷한 것들은 일반적인 의미에서의 구분법만 담은 거구요. 각 포지션의 역할은 팀의 필요에 따라, 혹은 선수들 성향에 따라 얼마든지 섞일 수도, 변화할 수도 있습니다.

이를테면 슈팅 가드가 포인트가드의 역할도 겸할 수 있구요,
스몰포워드가 파워포워드와 비슷하게 플레이할 수도 있습니다.
센터가 슈팅가드처럼 외곽에서 점퍼를 던질 수도 있구요.

현대 농구는 포지션 간의 역할 파괴가 대단히 중요해졌기에 꼭 정석적인 역할에 얽매일 필요 없습니다. 그리고 이런 일반적인 포지션 구분은 가장 1차적으로 신장에 의해서 분류됩니다.

여기서 말하는 신장은 상대적인 의미의 신장입니다.

예를 들어 국내프로농구에서 키가 2m인 선수는 거의 무조건 센터가 되겠지만, NBA에서는 신장 2m인 가드를 찾아보는 것도 어렵지 않은 일입니다.

같이 플레이하는 사람들이 누구냐, 어느 무리에 섞여 있느냐에 따라서 충분히 포지션은 변화할 수 있습니다.

여기까지가 일반적인 포지션 구분법에 대한 설명입니다.(센터, 파워포워드, 스몰포워드, 슈팅가드, 포인트가드)

참고로 각 포지션에는 번호가 붙어있어서 센터는 5번, 파워포워드는 4번, 스몰포워드는 3번, 슈팅가드는 2번, 포인트가드는 1번으로 분류되는데요.

이건 선수들의 등번호 이야기가 아니고, 포지션 구분을 할 때 각 포지션에 그렇게 임의로 번호를 붙인 겁니다.

예를 들어, 센터를 대신 표현해서 '5번 포지션'이라고 할 수 있고, 포인트가드를 대신 표현해서 '1번 포지션'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이를테면..

"현대 농구에서 4번 포지션(파워포워드를 의미)의 역할은 과거에 비해 굉장한 변화를 겪었다"

이렇게 표현할 수 있는 거죠.




*****************************************************************

이제부터는 일반적인 구분(즉, 선수들의 프로필에 기입하기 위한 포지션 구분)이 아닌 선수들의 플레이스타일에 따른 구분법 에 대해서 설명하겠습니다.

이를테면,

질문하신 스윙맨(swing man)은 주로 스몰포워드와 슈팅가드 포지션에서 많이 나오는데요.

일반적으로 농구에서 스윙맨이란 단어는 '포워드와 가드를 동시에 소화하는 선수'라는 의미 로 많이 쓰입니다.

즉, 포워드와 가드(주로 스몰포워드와 슈팅가드를 말합니다)를 동시에 소화하면서 코트를 전방위적으로 누비며 돌파와 점퍼를 이용해 득점하는 선수를 의미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돌파와 점퍼를 이용한다는 의미에 대해 좀 설명이 필요합니다. 센터와 파워포워드는 포지션 특성상 골밑 근처에서 자주 플레이해야 하고, 또한 골밑 수비가 최우선 임무이기 때문에 키 크고 느린 선수들이 많습니다.
(즉, 외곽 플레이 능력이 현저히 떨어집니다)

반면 포인트가드는 일반적으로 키가 가장 작은 선수들이 많이 하기 때문에 '골밑에서의 위력'이 상대적으로 너무 떨어지죠(골밑 플레이 능력 부족).

하지만 스몰포워드와 슈팅가드는 신장, 체중, 운동능력의 균형이 가장 좋은 포지션이기에 골밑과 외곽에서의 공수 밸런스가 매우 좋습니다.

따라서 보통 스몰포워드와 슈팅 가드 중에서 돌파를 이용한 골밑 득점 및 점퍼를 이용한 전방위 득점에 능한 선수를 바로

스윙맨이라고 부르는 거죠.

대표적인 스윙맨으로 마이클 조던, 코비 브라이언트, 르브론 제임스 같은 선수들이 있는거죠. 이들은 포지션은 각각 슈팅가드, 스몰포워드로 서로 다르지만 플레이스타일이라는 부분에서는 스윙맨이라는 공통점이 있는 겁니다.


*****************************************************************

그리고 농구에는 스윙맨처럼 일반적인 포지션 구분에는 쓰이지 않으나 선수들의 플레이 스타일을 정의하는 명칭은 몇 가지 더 있습니다.

보통 두 개 포지션 이상의 능력을 동시에 지니고 있을 때 이들의 플레이스타일을 지칭하기 위해 만들어진 말입니다.

이를테면 컨트롤타워라거나 포인트포워드, 트위너, 슬래셔, 올라운드 플레이어, 빅맨, 듀얼가드, 퓨어슈터 같은 말인데 이 중 대다수는 프리스타일2 게임을 해보셨다면 익숙하실 수도 있겠네요.

뭐 이것들은 길게 설명할 거 없고 간략하게 정의를 하고 끝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빅맨 :
말 그대로 신장이 큰 선수들.

주로 골밑에서 플레이하는 선수들을 일컫는 말로 센터와 파워포워드를 총칭하는 말.

​​​​컨트롤 타워 :
센터 중에서 패스의 능력이 출중한 선수를 일컫는 말.

단순히 패스를 잘 한다기보다는 패스로 팀 플레이에 도움을 주는 센터들을 일컫는다.

예로는 옛날 새크라멘토 킹스의 블라디 디박.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앤드류 보것
(최근에는 컨트롤타워 성향을 가진 선수를 좀 찾기가 힘들다)




포인트포워드 :
포워드들 중에서 패스에 출중한 능력을 갖고 있어 패스로 팀을 이끌 수 있는 포워드들을 지칭하는 말.

예로는 과거 미네소타 시절의 케빈 가넷을 들 수 있다.
​또 최근에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드레이먼드 그린

파워포워드와 스몰포워드, 어느 쪽도 지칭할 수 있겠지만

스몰포워드보다는 파워포워드를 지칭하는 경우가 더 많다.




​​올라운드 플레이어:
센터부터 포인트가드까지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선수를 일컫는 말. 스타일 특성 때문에 주로 스몰포워드 포지션에서 많이 등장한다.

예로는 르브론 제임스(르브론 제임스는 스윙맨이자 올라운드 플레이어), 매직 존슨(진정한 올라운드 플레이어), 과거의 라마 오돔 등이 있다.



​​트위너:
어떤 포지션이라고 정확하게 정의하기 어려운 선수들을 지칭하는 말.

얼핏 보면 올라운드 플레이어와 비슷해 보일 수도 있으나 의미는 정반대다. 올라운드 플레이어는 '모든 포지션을 할 수 있는 선수'이고, 트위너는 '이도 저도 아니라 뭐라 해야할지 모르는 선수'다.

이를테면 키는 스몰포워드의 키인데,

발이 느리고 힘이 세서 파워포워드 포지션에서 플레이해야 하는 경우를 트위너라고 부른다. 혹은 스타일은 딱 슈팅가드인데, 슈팅가드를 하기엔 키가 너무 작아 포인트가드 역할을 해야하는 경우도 마찬가지로 트위너 성향이 있다 라고 하는 것이다.

예로는 과거 워싱턴의 길버트 아레나스, 앤트완 제이미슨 등이 있다. ​최근에는 멋진 포인트 포워드로 거듭난 드레이먼드 그린 포함. 물론 이 둘은 나중에 실력으로 이 트위너 성향을 장점으로 멋지게 극복해낸 케이스다.




듀얼가드:
포인트가드와 슈팅가드의 역할을 동시에 하는 선수를 지칭하는 말.

얼핏보면 위에서 설명한 트위너와 비슷해 보일 수 있으나 이 듀얼가드는 두 개의 포지션을 모두 '잘 하는' 선수를 일컫는다.

즉 포인트가드의 역할도 평균 이상으로 잘 수행하면서 슈팅가드의 역할도 수행할 수 있는 선수.

혹은 슈팅가드의 역할을 하면서 포인트가드의 역할도 잘 수행하는 선수를 듀얼가드라고 할 수 있다.

요즘 NBA는 듀얼가드의 전성시대로
예로는 작년도 MVP 데릭 로즈, 드웨인 웨이드 등이 있다.
​최근에는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스테판 커리,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데미언 릴라드, 토론토 랩터스 카일 라우리




슬래셔:
돌파 능력이 매우 뛰어난 선수를 일컫는 말.

스윙맨과 혼동할 수 있으나, 스윙맨은 '돌파와 점퍼를 겸하는 선수'라는 의미가 강하다면 슬래셔는 '돌파에 특화된 선수'를 지칭한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스피드 위주의 돌파를 펼치는 선수를 주로 지칭하며 가장 쉬운 예로는 슬램덩크에 나오는 송태섭, NBA에서는 현 보스턴의 라존 론도, KBL에서는 김선형 같은 선수를 지칭한다고 할 수 있다.

어원은 상대 수비를 스피드로 '찢어버린다(slash)'라는 의미.

스피드에 대한 칭찬으로 많이 쓰이기 때문에 가드 포지션의 선수를 일컫는 경우가 대다수.




퓨어 슈터:
단어 뜻 그대로 순수한(pure) 슈터(shooter)라는 말.

즉 말 그대로 다른 능력에 비해 슈팅 능력이 대단히 뛰어나 주로 득점을 만들어내는 루트가 슈팅인 선수를 일컫는 말.

보통 돌파가 뛰어나지 않아 돌파로는 득점 만들기 힘들지만 주로 외곽에서 슈팅만으로 득점을 올리는 선수들을 말한다.

가장 쉬운 예로는 슬램덩크의 정대만, 신준섭.

NBA에서는 레지 밀러, 앨런 휴스턴, 레이 알렌(레이 알렌은 과거엔 슬래셔에 가까웠으나 점차 퓨어슈터로 자리 잡음), 시카고의 카일 코버, 뉴욕의 스티브 노박 같은 선수들이 있다.






블루 워커:
득점 같은 화려한 것보다 눈에 잘 띄지 않는 허슬 플레이라거나, 리바운드, 수비 등 몸을 던져 헌신하는 스타일의 선수들을 일컫는 말.

예로는 슬램덩크의 주인공 강백호, NBA에서는 데니스 로드맨, 요즘 선수로는 앤더슨 바레쟝 같은 선수를 말한다.

눈에 잘 띄지 않아서 대스타는 되기 힘드나 팀의 입장에서는 없어서는 안 될 은인같은 선수들이 블루워커 스타일의 선수들이다. 파워포워드 포지션에서 많이 등장한다.




스트레치 빅맨 :

외곽슛 능력이 뛰어난 빅맨을 일컫는 말.

일반적으로 골밑의 수비를 분산시켜주는 역할을 많이 합니다(스트레치가 늘어나다, 펼치다 라는 뜻).

예로는 KBL에서는 서장훈을 들 수 있겠군요.

NBA에서는 샌안토니오의 맷 보너, 레이커스의 트로이 머피, 과거 클리블랜드의 지드루나스 일거스커스,

요즘 마이애미의 크리브 보쉬가 맡는 역할 정도.
​전통적으로 댈러스 매버릭스의 독일병정 덕 노비츠키




[출처] http://kin.naver.com/qna/detail.nhn?d1id=10&dirId=100103&docId=145774077&qb=7Iqk7JyZ66eoIOygleydmA==&enc=utf8&section=kin&rank=3&search_sort=0&spq=0&pid=RSED1c5Y7vwssuKnZp4ssssssud-420417&sid=UVmkw3JvLCwAAGaA6I4

- 클린 농심 우람이 -

[출처] http://m.cafe.naver.com/cornrow/7594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