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농구

농구공 바람[기압]에 대한 FIBA와 NBA 규정 정리!

반응형

계절에 따라 사용 정도에 따라, 튀기는 정도가 매번 달라지기 마련인 농구공...
안 튀기면 답답하고 너무 튀기면 당황스럽죠. 자칫 실수만 연발하기 십상입니다.

각자 보유한 공마다 튀기는 정도가 전부 다르니, 드리블 연습을 하면서도
“과연 이 정도 튀기는 공으로 연습하는 게 맞는 걸까?
잘못된 공으로 시간 낭비 중인 건 아닐까?

이 상태에 익숙해졌다가 다른 판에 가면 삽질하는 거 아닐까?”라는 불안감도 듭니다.

​​농구공은 과연 어느 정도 튀기는 것이 적절할까요?
...... 아무리 사소해도,
뭐든 100% 확실하게 따지길 좋아하는 변태라;;
작정하고 한번 제대로 찾아봤습니다.

FIBA와 달리 NBA는 자료가 분산돼 있어 찾기 어렵더군요.ㅠㅜ
여튼 결론적으로는 아래와 같습니다.


이건 모든 자잘한 오해와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제가 직접 포샵으로 정리한 이미지입니다.

출처는 아래 별도 글로 정리하겠습니다.(만약 번역과 해석에 오류가 있다면 언제든 말씀 주세요)

​​FIBA는 공 아래쪽 기준 180cm에서 떨어뜨렸을 때, 공 위쪽 기준으로 120~140cm가 튀어야 하며,

NBA는 72인치(6피트)에서 떨어뜨렸을 때 52-56인치가 튀어야 합니다.(둘 모두 공은 7호 기준)


동네마다 사람마다 틀린 이런저런 기준들, 저는 각각 맞는지 틀린지 모르겠습니다.

확실한 건 위 제가 정리한 이미지는 정확합니다. 앞으로 공에 공기 넣을 때 참고하세요.

명치 높이니 뭐니 하며 불확실한 얘긴 하지 않겠습니다. 사람마다 키도 체형도 다르니까요.

그래서 위 이미지에 일부러 사람 모양 안 넣었습니다. 다들 자기 키는 아실 테니, 줄자로 132~142cm가 자기 몸의 어느 정도 높이인지만 체크하고, 기억만 해놨다가 나중에 농구 할 때 써먹으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해석본 출처] ​https://nbamania.com/g2/bbs/board.php?bo_table=offline&wr_id=271433

반응형